동물 분류기, 2016, 텐서플로우, 컨볼루션 신경망, 온라인 이미지, 라즈베리 파이, 금속판, 유리돔, 모니터, 180 x 70 x 115 cm.

'동물 분류기'는 동물을 다음 14가지 범주로 분류하는 인공지능이다.

(a)belonging to the emperor,
황제의 소유인 것
(b)embalmed,
방부처리 된 것
(c)tame,
길들여진 것
(d)sucking pigs,
젖을 빠는 돼지
(e)sirens,
인어
(f)fabulous,
상상의 것
(g)stray dogs,
길 잃은 개
(h)included in the present classification,
현재의 분류에 포함된 것
(i)frenzied,
광분한 것
(j)innumerable,
셀 수 없는 것
(k)drawn with a very fine camel hair brush,
세밀한 낙타털 붓으로 그린 것
(l)et cetera,
기타
(m)having just broken the water pitcher,
방금 항아리를 깬 것
(n)that from a long way off look like flies.
멀리서 보면 파리 같은 것

  • 동물 분류기 (기록영상), 2016.



  • 보르헤스는 자신의 에세이 <존 윌킨스의 분석적 언어>에서 존 윌킨스가 인류의 사고 전체를 조직하고 담아 내고자 제안한 보편 언어를 소개한다. 존 윌킨스는 세계를 40개의 범주로 나누고 그것을 세분화해 가며 각각의 단계에 자음이나 모음을 부여하여 한 글자 한 글자가 나름의 의미를 지니는 언어를 고안했다. 보르헤스는 그 언어의 법칙과 별개로 그것의 토대가 되는 세계의 분류 체계에 대한 검토의 필요성을 제기한다. 윌킨스가 분류한 여덟 번째 범주는 돌인데, 이는 일반석, 값싼 돌, 보석, 투명한 돌, 불용성 돌 등으로 나누어진다. 아홉 번째 범주인 금속은 불완전한 금속, 인공 금속, 재귀성의 금속, 천연 금속 등으로 세분화된다. 보르헤스는 이러한 모호함과 중복, 결핍 등을 비판하는 한편, 세계를 분류하는 행위치고 자의적이지 않은 것이 없다고 주장한다. 인간은 세계가 무엇인지 알지 못하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이 이야기는 인공지능을 떠올리게 만든다. 인간이 만든 체계에 따라 인간이 주는 데이터를 기반으로 발전하고 있는 현재의 인공지능, 그것의 바탕은 불완전한 인간의 모호한 세계 인식이다.

    '동물 분류기'는 보르헤스가 중국의 어떤 백과사전에 쓰여 있다며 소개한 동물 분류법을 기반으로 만들어졌다.


  • 동물 분류기, 2016.

  • 동물 분류기, 2016.

  • 동물 분류기, 2016.

  • 동물 분류기, 2016.

  • 동물 분류기, 2016.

  • 동물 분류기, 2016.

분류에 사용된 이미지 출처: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2.0 플리커 사진
저작권자 리스트: 링크

아트센터 나비 커미션